1502
언론
2018.01.15
2842

[의학신문] 이메디정보기술, RFID 기반 IVF 안전관리시스템 공급
최유리

http://www.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6269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이메디정보기술이 생식세포를 다루는 난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식배아 뒤바뀜 사고와 같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IVF 안전관리 시스템인 “eMedi-IVF가드 version 1.0”을 개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공급에 나섰다.

이메디정보기술(주)(대표이사 김상필)은 은성의료재단 좋은문화병원(원장 문화숙) 난임센터에 RFID 기술을 기반으로 한 IVF 안전관리 시스템인 “eMedi-IVF가드 version 1.0”을 설치해 지난해 11월부터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IVF 안전관리 시스템인 “eMedi-IVF가드” 구성도.

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인 “eMedi-IVF가드”는 난임 시술의 모든 과정에서 RFID 태그 부착 및 인식 기술을 이용하여 상호 교차점검 함으로써 안전한 시술을 보장한다.

시술 당일 RFID 칩이 내장된 카드(신용카드 모양) 또는 손목밴드를 시술 환자에게 지급하고, 시술 용기에 RFID 태그 라벨을 부착하여 시술 진행 단계 별 본인 확인 및 교차 점검을 시행한다.

특히 배아를 배양하는 단계에서 배양기구에 RFID 칩을 부착함으로써 수정, 배양 및 이식과정에서 정자와 난자 그리고 환자 본인의 배아를 지속적으로 교차 검증 과정을 거쳐 혹시라도 발생 할 수 있는 이식배아 뒤바뀜 등을 사전 예방 할 수 있다.

“eMedi-IVF가드” 시스템의 장점은 RFID는 무선 주파수를 이용하여 채취한 시료 즉 난자, 정자의 채취자를 식별하는 것으로 기존의 바코드 인식에 사용되는 레이저 또는 적외선 스캔 대비 시료에 대한 위해성이 거의 없다.

또한 RFID 리더기 및 디스플레이 모니터의 제어를 위하여 각각의 위치에 PC를 두지 않고, 푸시(Push) 기술을 이용하여 중앙에 정보 입출력 제어 서버에서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제어하도록 구성하여 하드웨어 비용 절감 등의 효과가 있다.

이외에도 시술실에서 시술중인 환자가 직접 안내모니터를 보지 않아도 교차점검 결과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도록 TTS(Text To Speech) 기능도 지원된다.

이메디정보기술 김상필 대표이사는 “eMedi-IVF가드는 난임 시술 과정에서 일일이 수기로 확인하던 과정을 간단한 RFID 태깅을 통해 화면에 즉시 해당 환자의 시료임을 안내해줌으로써 시술자의 실수 가능성을 예방하고, 환자도 본인의 시료 정보를 바로 확인함으로써 시술에 대한 신뢰성이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메디정보기술㈜은 의료정보시스템 구축 전문회사로써 60여 병원에HIS 솔루션 구축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다수의 검진전문병원에 RFID 기술을 이용한 환자 검진 관리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사례를 가지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목록